방문을 환영합니다.
불경이야기
2017.06.16 11:49

왕위를 빼앗은 태자의 참회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 수차례에 걸쳐서 부처님을 죽이려 하던 데바닷다는 자신의 힘만으로는 부족하다는 것을 깨닫고 아사세 태자를 찾아가 부처가 태자의 목숨을 노리고 있다고 거짓말을 하였습니다. 태자는 부처님과 자주 만나는 아버지인 왕의 모습도 의심하였습니다. 태자는 칼을 뽑아 들고 왕을 죽이려 했습니다. 왕은 아들이 데바닷다의 꼬임에 빠진 것을 알고 태자에게 왕위를 물려주며 너의 스승인 데바닷다는 부처님을 죽이고 사람들로부터 자기가 부처님의 존경을 받고자 하는 나쁜 사람이니 더 속지 말고 백성을 잘 보살피라고 당부했지만 아사세 왕은 부왕의 말을 무시했습니다.
  2. 데바닷다는 자기를 믿지 않는 빔비사라 왕을 해치기 위해 여러 가지 방법으로 중상모략을 해서 아사세 왕으로 하여금 빔비사라 왕을 감옥에 가두고 음식을 넣지 말 것을 명하게 하였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아사세왕은 어머니로부터 어렸을 때의 얘기를 듣고 선왕의 사랑을 깨닫고 옥으로 아버지를 모시러 갔지만 빔비사라 왕은 데바닷다의 간계에 말려들어 굶어 죽은 뒤였습니다.
  3. 아사세 왕은 아버지를 죽였다는 죄책감에 심한 열병에 시달리고 있었습니다. 마음속으로부터 온 병이기에 어떤 약도 소용이 없었습니다. 왕의 귀에 어디선가 자신을 부르는 소리가 들려 왔습니다. “아사세야, 나는 너를 원망하지 않는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빨리 부처님을 찾아가라. 그래야 너의 병을 나을 수 있느니라.”
  4. 아사세 왕은 부처님의 발밑에 엎드려 눈물을 흘리며 부처님을 해치려한 일과 아버님을 돌아가시게 한일을 진정으로 뉘우쳤습니다. 부처님은 아사세에게 자비로운 미소를 보냈습니다. 그 때, 부처님이 앉은 자리에서 갑자기 환한 빛이 돌더니 어디선가 아름다운 음악 소리가 그윽히 울려 퍼졌습니다. 그 곳에 모인 사람들은 모두 갑자기 몸과 마음이 깨끗해지는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나무 그늘에 숨어서 이 광경을 바라보고 있던 데바닷다도 부처님을 죽이려 하던 독이 묻은 칼을 땅에 떨어뜨렸습니다. 데바닷다는 부처님께 걸어 나갔습니다. 그리고 그는 머리를 땅에 대고 엎드려 세 번 절을 하여 자신의 어리석었던 행동을 뉘우치고 부처님의 가르침을 따르는 제자가 되었습니다.  
?

  1. 왕자의 탄생

    지금으로부터 약 이천오백년전 인도 북쪽의 카필라 성의 석가족이라는 종족이 살았습니다. 고요한 숲 속 오색구름이 드리운 룸비니 꽃동산에서 왕자가 태어났습니다. 싯다르타 왕자가 태어난 날은 음력 사월 팔일(사월초파일)입니다. 태어나자마자 한손은 하...
    Date2017.06.16 Category불경이야기 By아자학교 Reply0 Views9 file
    Read More
  2. 네 개의 문

    싯다르타는 왕에게 청하여 성밖의 백성들 생활 시찰 길에 나섰습니다. 동문으로 나가 땅에 닿을 만큼이나 굽은 허리를 쓰러질 듯 지팡이에 의지한 채 잦은 기침으로 온몸을 떨고 있는 노인을 보았습니다. 이때 신하가 말합니다. “사람이라면 누구나 늙...
    Date2017.06.16 Category불경이야기 By아자학교 Reply0 Views3 file
    Read More
  3. 수행 길에 오른 싯다르타

    싯다르타는 성문 밖에서 만난 사람들을 떠올리며 수행자가 되기로 결심하고 숫도다나왕에게 말했습니다. 왕은 크게 놀라며 싯다르타를 달래보았으나 스물아홉 살 되던 해 2월 8 일의 깊은 밤에 말을 타고 북쪽으로 말을 달렸습니다. 수행 길에 오른 싯다르타...
    Date2017.06.16 Category불경이야기 By아자학교 Reply0 Views2 file
    Read More
  4. 깨달음 그리고 첫 제자들

    숲 한가운데 유난히 무성한 보리수나무 아래 방석처럼 반듯한 바위에 앉아 깊은 명상에 잠겼습니다. 이윽고 싯다르타의 몸을 밝은 빛이 감싸고돌았습니다. 어두운 인간의 마음을 환하게 비추는 거룩한 빛이었습니다. 온갖 마구니의 유혹과 공격을 물리치고 수...
    Date2017.06.16 Category불경이야기 By아자학교 Reply0 Views1 file
    Read More
  5. 왕위를 빼앗은 태자의 참회

    수차례에 걸쳐서 부처님을 죽이려 하던 데바닷다는 자신의 힘만으로는 부족하다는 것을 깨닫고 아사세 태자를 찾아가 부처가 태자의 목숨을 노리고 있다고 거짓말을 하였습니다. 태자는 부처님과 자주 만나는 아버지인 왕의 모습도 의심하였습니다. 태자는 칼...
    Date2017.06.16 Category불경이야기 By아자학교 Reply0 Views2 file
    Read More
  6. 판타가의 설법

    기원정사의 여러 스님들 중에 판타카 라는 스님이 있었습니다. 이 스님은 머리가 나쁘기로 유명하였습니다. 다른 사람이 책 한 권을 다 배웠을 때에도 판타카는 한 줄의 글귀도 알지 못하였습니다. 그러나 자비심 많은 부처님은 비록 머리가 좋지는 않지만 정...
    Date2017.06.16 Category불경이야기 By아자학교 Reply0 Views2 file
    Read More
  7. 문수보살의 지혜

    인도의 한 마을에는 도둑, 살인자, 강도, 사기꾼 등 나쁜 짓만 골라서 하는 사람들이 모여 살고 있었다. 목갈라나 스님, 사리푸트라가 나쁜 사람들의 마음을 고쳐 보겠다고 나섰습니다. 모두 헛걸음을 하고 돌아왔습니다. 마지막으로 문수보살이 나서서 그 마...
    Date2017.06.16 Category불경이야기 By아자학교 Reply0 Views1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